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록


밤에 잠을 잘 못 잔다. 한 시간 또는 두 시간만에 깬다. 악몽이랄 것까진 없지만 꿈에서 화들짝 놀라며 깬다. 오른쪽 어깨에 극심한 통증이 느껴진다. 침대에서 일어나는데 또 통증이 온다. 얼굴을 찡그리며 서재 책상에 앉는다.


이를 테면 이런 꿈이다. 한 남자가 나를 놀리고 모욕한다. 참으려했으나 모욕은 반복된다. 그에게 다가가 항의한다. 그는 내 오른쪽 어깨를 타깃으로 폭력을 휘두른다. 아~악! 난 오른쪽 어깨를 뒤로 빼며 비명을 지른다. 통증을 느끼며 눈을 뜬다. 또 꿈이다.


24일 새벽부터 오늘(27일 추석)까지 이를 반복하고 있다. 전날인 23일 <그질로 가가 안 온다 아이요>(도서출판 해딴에) 저자 박영주 형의 북콘서트 행사를 잘 마치고 귀가하던 길.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오른쪽 어깨를 다쳤다.


쇄골의 위치. 내가 다친 곳은 오른쪽이다.


밤새 통증에 시달린 후 24일 낮 삼성마산병원 응급실에 갔다. 엑스레이 검사 결과 쇄골 골절이란다. 8자밴드(8자붕대)를 6주간 하고 있어야 한다. 팔꿈치 아래를 움직이는 건 가능하나 어깨를 써서 팔을 올리진 못한다. 당분간 밥도 왼손으로 먹어야 한다. 머리감기도 어렵다.


그래도 통증의 원인을 알고 나니 좀 낫다. 우선 막연한 불안이 가셨다. 통증도, 불편함도 참을만 하다. 그러나 밤잠을 제대로 못 자는 건 스트레스다. 지난 번 임플란트 시술을 한 뒤에도 꿈자리가 흉흉하더니, 육신의 고통이 트라우마가 되어 꿈으로 나타나는 건가 싶기도 하다.


24일 병원에 다녀온 이후 페이스북에 이런 상황을 올리며 이렇게 적었다. "어쩌랴. 이 모든 게 부주의한 내 탓인 걸. 이제 좀 자중자애하라는 하늘의 뜻이겠지. 그나저나 의사는 수술을 권하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 수많은 분들이 격려와 조언을 주었다. 의사 말을 따르는 게 좋겠다는 의견이 많았다.


25일 다시 병원을 찾았다. 나는 가급적 수술을 안 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 의사는 "수술을 하는 게 좋긴 하지만, 평소 어깨를 많이 써야 하는 직업이 아니라면 굳이 안 해도 괜찮다. 어차피 추석 연휴가 끼여 당장 수술이 어려운만큼 일주일 후 경과를 지켜본 후 결정하자"고 말했다. 만일 수술을 하게 된다면 일주일 정도 입원이 필요하다고 한다.


26~27일 골절 나흘째를 보냈다. 통증과 불편함에 익숙해져간다. 어떤 자세를 취하면 아프고, 자세를 어떻게 바꾸면 아프지 않은지 대충 알겠다. 그러다가도 어떤 움직임에 예기치 않은 통증이 밀려와 확 놀라기도 한다. 아직은 왼손에 의지해 숟가락이나 포크로 음식을 먹지만, 잘 연구해보면 오른손을 이용할 수 있겠다는 가능성을 엿보고 있다. 팔꿈치를 상에 얹고 왼손으로 오른손을 부축하는 방식도 가능할 것 같은데, 조심스레 시도해볼 예정이다.


26일 저녁과 27일 저녁엔 밖에 나가 식당에서 밥을 먹었다. 박영주 형과 김태훈 지역스토리텔링연구소장이다. 술도 마셨지만 취할 정도는 아니었다.


27일은 추석 당일이었는데, 고향 성묘는 포기했다. 대신 아들 태윤이가 갔다. 이날 밤에도 꿈을 꾸긴 했지만, 그때문에 잠을 깰 정도는 아니었다. 무슨 팸투어 같은 여행을 갔는데, 여러 황당한 장면이 나오긴 했지만 악몽까진 아니었기 때문이다. 새벽 5시쯤 한 번 깨긴 했지만 꿈 때문은 아니었다. 덕분에 모처럼 긴 잠을 잤다.


그간 신영복 선생의 <담론>(돌베개, 427쪽)을 읽었고, 지금은 리영희 선생의 <대화>(한길사, 747쪽)를 보던 중 김진향 등이 쓴 <개성공단 사람들>(내일을여는책, 279쪽)을 읽고 있다. 이참에 책이나 실컷 읽을 생각이다.

  1. BlogIcon 한양하
    2015.09.28 06:19 신고 Delete Reply Permalink

    통증으로 잠을 못 잔다는 게 얼마나 힘든지. 목디스크 통증으로 보름 동안 잠을 못 잔 적이 있었어요. 그래도 병을 알고 나을 수 있는 방도도 있으니 다행. 통증은 노구를 살펴달라는 몸의 항변.

    1. Re: Favicon of http://local-history.tistory.com BlogIcon 기록자 김주완
      2015.09.28 10:35 신고 Delete Permalink

      그런 적이 있었구나. 지금은 나았겠지? 나도 통증과 불편함에 익숙해져가고 있어. ㅎㅎ

Leave a comment
김경신의 첫 시집  '오직 그냥'

김경신 후배가 시집을 냈다. 흔한 유명인의 추천사나 해설이 없다. 그저 시인의 소박한 시작노트를 말미에 덧붙였다. 그래서인지 시집을 냈으되 시인으로 폼을 잡거나 행세하겠다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는다. 그는 자신의 본성을 찾아가..

조국 민정수석의 지방분권 개헌안 발표 내용

안녕하십니까?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 조국입니다. 지금 우리는 21세기 대한민국의 미래를 묻는 국민들에게 답변해야 합니다. 30년 전 헌법이 더 정의롭고 공정한 그리고 중앙과 지방이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의 운영 틀이 될 수는 없..

조선왕조실록에 나타난 개에 대한 이야기

개는 비루함과 비천함의 상징이기도 해 인간과 삶을 함께 하는 반려의 수준에 오른 것은 최근의 일이다. 조선왕조실록에도 개 이야기가 헤아릴 수 없이 많지만, 대부분은 해서는 안 되는 일의 비유이거나 개 때문에 당한 봉변이다. 조..

카카오TV와 네이버TV의 같은 점과 다른 점

1. 영상이 네이버TV에는 1080HD 또는 1440, 2160UHD로 올라가고, 카카오TV에는 720으로 올라간다. 2. 네이버TV에는 '좋아요' 추천기능이 있으나 카카오TV에는 없다. 3. 네이버TV에선 360VR을 올릴 ..

미디어오늘이 제시하는 기자의 자격은 과연?

미디어오늘이 29일 채용공고를 냈다. 공고 내용이 인상적이다. 그 자체가 하나의 흥미로운 콘텐츠다. 아마도 이정환 사장의 작품일터... 그 중에서도 '이런 사람을 찾습니다'며 제시한 기자의 요건이 눈길을 끈다. 미디어오늘이 채..

시골마을 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일어난 놀라운 일

10년도 더 지난 일이다. 기억이 가물가물해 친구에게 확인해봤더니 2005년이란다. 어릴 적에 4학년 때까지 내가 다녔던 고향 남해의 국민학교(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어른들의 체육대회가 열렸다. 매년 추석 연휴기간을 이용해 그 ..

« Previous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 22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