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록


지난 13일(금) 서울대 인문학관에서 한국제노사이드연구회 동계워크샵과 정기총회가 열렸다. 제노사이드연구회란 그야말로 우리 역사에서 있었던 집단학살을 연구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다.

공주대 지수걸 교수와 내가 각각 충북 영동지역과 경남 함양지역의 민간인 집단희생자에 대한 조사 결과와 조사 과정의 소감을 발표했다.


이어진 정기총회에선 지난 3년간 회장을 맡아오신 동아대 홍순권 교수에서 서울대 정근식 교수로 회장이 바뀌었다. 지난해에 이어 내가 감사를 맡게 됐다. 나는 지난해에도 감사였기 때문에 지난해 사업과 예결산에 대한 감사보고를 했는데, 기록차원에서 남겨두자면 다음과 같다.

감사보고서

-제한된 예산 한도 내에서 알뜰하게 살림을 잘 한 것으로 평가되며, 부적절하게 지출된 내역은 발견할 수 없었음.
-오히려 지출내역이 너무 알뜰한 나머지 집행부에서 사업을 별로 열심히 하지 않았다는 느낌이 들었음.

-또한 <제노사이드연구> 3호의 경우, 발송비가 2호에 비해 현저히 적은 것으로 보아 어렵게 발행을 해놓고도 제대로 활용과 배포를 못한 게 아니냐는 걱정이 됨.

-특히 회원관리가 체계적이지 못하고, 자발적으로 회비를 낸 회원은 얼마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남.

-따라서 연구회보 발행과 배포를 좀 더 적극적으로 할 필요가 있고, 회보 발송과 연계하여 회원들로 하여금 회비 납부를 권유해야 할 것으로 생각됨. 회비 납부는 단순히 재정의 문제만이 아니라, 회원으로서 소속감과 권리의식을 높이는 동시에 활동에 참여하는 동기유발의 차원에서 연구회의 유지와 발전에 기여하는 필수요소임.

-이를 위해서는 연구회보를 반년간지 또는 계간지로 빠지지 않고 정기발행하겠다는 의지와 적극성이 요구되며, 월 1회 정도의 이메일 뉴스레터를 통해 제노사이드 연구동향을 회원들에게 알려주면 좋겠음.

-또한 이메일 뉴스레터에서는 매달 회비납부 내역과 납부한 회원 명단을 공유하는 것이 좋을것으로 생각됨.

-당장 오늘 총회 자리에서 회비의 액수와 계좌를 공지할 필요도 있음.

정근식 교수

지수걸 교수

홍순권 교수를 바로 찍은 사진이 없었다. 왼쪽의 웃고 있는 분이 홍순권 교수다.


워크샵과 총회를 마친 후 저녁식사 자리에서 '대중적 글쓰기' 이야기가 나왔다. 나는 홍순권, 정근식, 지수걸 교수가 성공회대 한홍구 교수처럼 대중적 글쓰기를 하셔서 책을 내 많은 대중들이 읽을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이야기했다.

하지만, 교수님들은 "논문 잘 쓰는 사람 따로 있고, 대중서 잘 쓰는 사람 따로 있다"며 "우리는 그쪽에 역량이 안된다"고 했다.

그럼에도 아쉽다. 이들 홍, 정, 지 교수는 역사, 특히 한국현대사 분야에서 특출하신 분들이다. 대중들이 접하기 어려운 논문이나 학술서뿐 아니라 대중적인 역사책들을 내놓으면 왜곡되고 은폐된 근현대사를 바로잡는데 많은 도움이 될텐데, 하는 아쉬움이 많다.

전갑생 회원이 찍어준 사진이다.

중국집.

Leave a comment
카카오TV와 네이버TV의 같은 점과 다른 점

1. 영상이 네이버TV에는 1080HD 또는 1440, 2160UHD로 올라가고, 카카오TV에는 720으로 올라간다. 2. 네이버TV에는 '좋아요' 추천기능이 있으나 카카오TV에는 없다. 3. 네이버TV에선 360VR을 올릴 ..

미디어오늘이 제시하는 기자의 자격은 과연?

미디어오늘이 29일 채용공고를 냈다. 공고 내용이 인상적이다. 그 자체가 하나의 흥미로운 콘텐츠다. 아마도 이정환 사장의 작품일터... 그 중에서도 '이런 사람을 찾습니다'며 제시한 기자의 요건이 눈길을 끈다. 미디어오늘이 채..

시골마을 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일어난 놀라운 일

10년도 더 지난 일이다. 기억이 가물가물해 친구에게 확인해봤더니 2005년이란다. 어릴 적에 4학년 때까지 내가 다녔던 고향 남해의 국민학교(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어른들의 체육대회가 열렸다. 매년 추석 연휴기간을 이용해 그 ..

경남도민일보 소셜미디어 이용 가이드라인

경남도민일보 소셜미디어 이용 가이드라인 경남도민일보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 유튜브,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 소셜미디어가 자유로운 개인도구임을 인정하고 우리가 생산한 콘텐츠를 널리 알리기 위해 이용을..

도민주신문 창간을 위한 1차 간담회 초청장

참언론의 문을 열어주십시오 경남매일이 지난 10월 3,000호를 끝으로 그 생명을 다했습니다. 특정자본에 기대어 살아온 언론의 한계가 명확히 드러난 예정된 사건이었습니다. 경남매일직원들이 종간호를 만들때 흘린 눈물은 직장을 ..

지느러미가 특히 고소한 생선 날치를 먹다

2016년 5월 일본 야쿠시마에 다녀왔다. 거기서 생전 처음 먹어본 생선이 날치였다. 날치라는 생선이 있다는 것은 알지만, 그것을 잡아서 구워(또는 튀겨) 먹는 건 처음 보았다. 특이한 건 날치의 큰 지느러미를 전혀 제거하지 ..

« Previous : 1 : ···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