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록


(리영희 선생이 백병원에 있을 때) 종종 이렇게 말씀하시곤 했다. "변혁이 올 거다. 반드시 와. 지금 사회 돌아가는 꼴에 이토록 한탄하고 상처받는 사람들이 많으니 꼭 올 거야. 그것이 역사의 변증법이라는 것이야. 이렇게 괴로워하는 사람이 많을 때 늘 역사적으로 혁명이 일어났지. 물론 몇몇은 파출소도 가고 감옥도 가야 하겠지만 말이야."


선생님을 전담해서 돌보던 30년 경력의 노련한 간병인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교회 권사님이었다. 어느 날 우리 셋이 하릴없이 앉아 있을 때 권사님이 말했다.


"선생님은 아주 유명하시고 훌륭하신 교수님이라면서요. 선생님이 예수님을 믿으시고 병 고쳐달라고 기도하면 예수님께서 선생님을 고쳐주실 텐데요."


큰일 낫다 큰일 났다! 조마조마하면서도 나는 흥미진진, 그 장면을 지켜보았다. 과연 그러면 그렇지, 선생님의 이마에 빠직! 하고 굵은 힘줄이 돋았다.


"나에게 전도하려고 하지 말아요! 나는 특정한 종교가 인간을 구원한다고 믿지 않는 사람이오. 게다가 내 병을 낫게 해달하는 지극히 개인적인 청탁을 신에게 하고 싶지도 않소."



"그래도 하나님의 권능으로 병 고친 사람, 30년 동안 이 일을 하면서 제가 많이 봤어요."


"예수교는 예수교대로의 구원이 있고 불교는 불교대로의 구원이 있고 각 사람마다 자기 구원이 있는 거요. 나는 불교 신자도 아니고 어떤 특정 종교의 신자도 아니나 스스로 그리스도의 제자라고 생각하고, 때로는 금강경을 읽으면서 위로를 받곤 합니다."


그러더니 선생님은 반야심경을 한참 외셨다. (...)


"넌 내가 찬미가는 하나도 모를 줄 알지? 이북에 찬송이 먼저 들어왔다는 거 아니?" 갑자기 선생님은 찬송가를 몇 곡 부르셨는데, 그 목소리가 맑고도 우렁차고 아름다워서 나와 권사님은 둘 다 숨을 죽이고 귀를 기월였다.


"내 주는 강한 성이요, 방패와 병기 되시니, 큰 환난에서 우리를 구하여 내시리로다."


내가 장난스럽게 '사상의 오빠'라고 불렀던 선생님. 그 찬송의 2절은 다음과 같다. "내 힘만 의지할 때는 패할 수밖에 없도다. 힘 있는 장수 나와서 날 대신하여 싸우네." 의식화의 원흉이라 불렸던 사상의 오빠는 과연 오랜 시간 우리를 대신해 싸웠던 장수였다. 이 노래는 이렇게 끝난다. "재물과 명예와 생명을 다 빼앗긴대도, 진리는 살아서 그 나라 영원하리라."


-김현진 산문집 <육체탐구생활>, 322~324쪽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경남도민일보 소셜미디어 이용 가이드라인

경남도민일보 소셜미디어 이용 가이드라인 경남도민일보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 유튜브,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 소셜미디어가 자유로운 개인도구임을 인정하고 우리가 생산한 콘텐츠를 널리 알리기 위해 이용을..

도민주신문 창간을 위한 1차 간담회 초청장

참언론의 문을 열어주십시오 경남매일이 지난 10월 3,000호를 끝으로 그 생명을 다했습니다. 특정자본에 기대어 살아온 언론의 한계가 명확히 드러난 예정된 사건이었습니다. 경남매일직원들이 종간호를 만들때 흘린 눈물은 직장을 ..

지느러미가 특히 고소한 생선 날치를 먹다

2016년 5월 일본 야쿠시마에 다녀왔다. 거기서 생전 처음 먹어본 생선이 날치였다. 날치라는 생선이 있다는 것은 알지만, 그것을 잡아서 구워(또는 튀겨) 먹는 건 처음 보았다. 특이한 건 날치의 큰 지느러미를 전혀 제거하지 ..

왜 남자들은 잠 자리 거절하면 화를 낼까

어쨌거나 살면서 좀 신기했던 건, 저렇게 성적으로 유혹하는 상대에게 거절의 의사를 표했을 때 화내는 남자가 엄청 많더라구요. 여자들도 내가 그렇게 매력이 없어? 하면서 화내는 사람이 있겠지만, 여자는 살짝 꼬셔봤는데 저쪽에서 ..

리영희 선생에게 예수 믿어 병 고치라고 했더니...

(리영희 선생이 백병원에 있을 때) 종종 이렇게 말씀하시곤 했다. "변혁이 올 거다. 반드시 와. 지금 사회 돌아가는 꼴에 이토록 한탄하고 상처받는 사람들이 많으니 꼭 올 거야. 그것이 역사의 변증법이라는 것이야. 이렇게 괴로..

연애와 영업의 결정적 차이?

많은 세일즈 전문가들은 좋은 성적의 비결을 '고객을 빚진 상태로 만드는 것'이라고 말한다. 고객에게 호의를 자꾸 베풀어, 고객이 자꾸만 받게 만들어서 세일즈맨에게 빚을 진 상태로 만드는 것이다. 그러면 사람이란 존재는 받으면 ..

« Previous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 54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