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록


책 《풍운아 채현국》(도서출판 피플파워, 1만 2000원)이 나온지 3개월이 되니 판매지수가 떨어지기 시작한다.


어쩌면 '살 만한 사람들이 다 샀기 때문'이라고 볼 수도 있겠지만, 아직은 이런 책이 나왔다는 사실 자체를 모르는 사람이 훨씬 많을 거라 생각한다.


그래서 그냥 내 사비로 페이스북 광고를 한 번 진행해보자 싶었다. 6만 6000원 짜리 광고가 있고, 16만 원 짜리, 그리고 22만 원 짜리 등이 있다. 이왕 할 바에야 22만 1000원쯤으로 해보자고 결정하고 진행해봤다.


처음엔 다음 뉴스펀딩 팀이 만든 카드뉴스형 이미지를 활용해 광고를 진행하려 했다.



그런데 위의 주황색 박스에서 보듯 "텍스트가 20% 이상 포함된 광고 이미지는 승인되지 않는다"는 경고문이 나온다. '텍스트 검사도구'라는 걸 클릭해봤다.



그러나 이런 테스트 결과가 나온다. 약 80%의 텍스트가 이미지에 포함되어 있다는 것이다. 참 굉장한 세상이다. 이미지로 넣은 텍스트까지 판별해내다니....


그래서 내가 직접 이미지를 만들고 이런 문구를 썼다.


《풍운아 채현국》 -거부(巨富)에서 신용불량자까지 거침없는 인생


그는 한때 소득세 납부액이 전국 2위를 기록할 정도로 거부였으나 1972년 말 박정희가 유신을 선포하자 “박정희와 동업을 해야 할 판이다”는 말과 함께 24개 기업 재산을 종업원들에게 나눠주고 기업을 해체시켜버렸다.


이후 그는 돈과 명예, 권력에 얽메이지 않고 거침없는 인생을 살아온 풍운아였고, 꼰대들이 판치는 세상에서 '이 시대의 어른'이었다.


☞예스24 http://www.yes24.com/24/goods/15777191

☞알라딘 http://go9.co/CrI

☞교보문고 http://go9.co/CrH

☞인터파크 http://go9.co/CrG


알라딘과 교보문고, 인터파크는 URL 주소가 너무 길어 단축주소를 받아 넣었다.


그런데 소개 글이 너무 길어서인지 '더보기'를 눌러야 서점 주소가 보인다. 그래서 "이후 그는 돈과..."로 시작되는 문장을 지웠다.


그 결과 이렇게 보인다.



이게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지켜봐야 겠다. 5일간 29세~65세를 타겟팅해두었다. 인터넷 서점 판매지수에 어느 정도 영향이 있을지. 만일 효과가 없다면 실험에 21만 원을 투자한 셈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BlogIcon 김효중
    2015.04.13 18:45 신고 Delete Reply Permalink

    저도 결과를 알고 싶네요.

    1. Re: Favicon of http://local-history.tistory.com BlogIcon 기록자 김주완
      2015.04.13 18:52 신고 Delete Permalink

      나중에 결과도 보고 올리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sophistjin.tistory.com BlogIcon 소피스트 지니
    2016.03.13 17:46 신고 Delete Reply Permalink

    결과가 어떠신가요? 저도 제 책을 홍보를 좀 하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미디어오늘이 제시하는 기자의 자격은 과연?

미디어오늘이 29일 채용공고를 냈다. 공고 내용이 인상적이다. 그 자체가 하나의 흥미로운 콘텐츠다. 아마도 이정환 사장의 작품일터... 그 중에서도 '이런 사람을 찾습니다'며 제시한 기자의 요건이 눈길을 끈다. 미디어오늘이 채..

시골마을 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일어난 놀라운 일

10년도 더 지난 일이다. 기억이 가물가물해 친구에게 확인해봤더니 2005년이란다. 어릴 적에 4학년 때까지 내가 다녔던 고향 남해의 국민학교(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어른들의 체육대회가 열렸다. 매년 추석 연휴기간을 이용해 그 ..

경남도민일보 소셜미디어 이용 가이드라인

경남도민일보 소셜미디어 이용 가이드라인 경남도민일보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 유튜브,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 소셜미디어가 자유로운 개인도구임을 인정하고 우리가 생산한 콘텐츠를 널리 알리기 위해 이용을..

도민주신문 창간을 위한 1차 간담회 초청장

참언론의 문을 열어주십시오 경남매일이 지난 10월 3,000호를 끝으로 그 생명을 다했습니다. 특정자본에 기대어 살아온 언론의 한계가 명확히 드러난 예정된 사건이었습니다. 경남매일직원들이 종간호를 만들때 흘린 눈물은 직장을 ..

지느러미가 특히 고소한 생선 날치를 먹다

2016년 5월 일본 야쿠시마에 다녀왔다. 거기서 생전 처음 먹어본 생선이 날치였다. 날치라는 생선이 있다는 것은 알지만, 그것을 잡아서 구워(또는 튀겨) 먹는 건 처음 보았다. 특이한 건 날치의 큰 지느러미를 전혀 제거하지 ..

왜 남자들은 잠 자리 거절하면 화를 낼까

어쨌거나 살면서 좀 신기했던 건, 저렇게 성적으로 유혹하는 상대에게 거절의 의사를 표했을 때 화내는 남자가 엄청 많더라구요. 여자들도 내가 그렇게 매력이 없어? 하면서 화내는 사람이 있겠지만, 여자는 살짝 꼬셔봤는데 저쪽에서 ..

« Previous : 1 : ···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 : 56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