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록


2016년 5월 일본 야쿠시마에 다녀왔다. 거기서 생전 처음 먹어본 생선이 날치였다.


날치라는 생선이 있다는 것은 알지만, 그것을 잡아서 구워(또는 튀겨) 먹는 건 처음 보았다.


특이한 건 날치의 큰 지느러미를 전혀 제거하지 않고 그대로 튀기거나 굽는 다는 것이었다.


평소 생선 지느러미는 먹지 않는 걸로 알고 있었던 선입견을 거기서 깼다.


실제 먹어보니 정말 고소하고 맛있었다.


당시 야쿠시마에서 두 끼를 날치 구이로 먹었다. 


지느러미째 튀겨 나온 날치구이.




야쿠시마.


날치


날치는 날치과에 딸린 바닷물고기이다. 마치 새처럼 나는 물고기라 해서 날치라고 한다. 몸길이는 보통 30~40cm이며, 꼬리지느러미는 두 가닥으로 갈라졌는데 아랫부분이 더 길다. 몸 색깔은 등 쪽이 푸른색이고 배 쪽은 희다. 


날치는 가슴지느러미가 새의 날개처럼 발달하여 있다. 수면 가까이에서 헤엄치다가 큰 물고기가 쫓아오면, 가슴의 긴지느러미를 펴고 물 위로 솟아 공중을 날아 도망친다. 때때로 떼를 지어 날기도 하며, 한 번에 보통 10m쯤 날지만, 때로는 400m까지 날기도 한다.


황날치는 전체 길이가 20cm 이하인 작은 날치로, 날치류로는 원시적인 종류이다. 수컷은 꼬리지느러미와 배지느러미가 엷은 붉은색을 띠는 것이 특징이다. 새날치는 몸이 굵고 짧으며, 가슴지느러미에 타원형의 어두운 갈색 반점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제비날치는 날치류 중 가장 흔하며, 몸은 가늘고 길다. 또한, 배 부분이나 꼬리지느러미 부분에 어두운색의 띠가 있다.


날치는 세계적으로 60종 가까이 알려졌으며, 5~7월에 연안 지대에 떼로 모여 바닷말 속에 알을 낳는다. 고기는 맛이 좋아 말려서도 먹으며, 우리나라의 남해안과 일본 등지에 살고 있다.


(출처 : 다음백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음식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느러미가 특히 고소한 생선 날치를 먹다  (0) 2017.07.18
Leave a comment
경남도민일보 소셜미디어 이용 가이드라인

경남도민일보 소셜미디어 이용 가이드라인 경남도민일보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 유튜브,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 소셜미디어가 자유로운 개인도구임을 인정하고 우리가 생산한 콘텐츠를 널리 알리기 위해 이용을..

도민주신문 창간을 위한 1차 간담회 초청장

참언론의 문을 열어주십시오 경남매일이 지난 10월 3,000호를 끝으로 그 생명을 다했습니다. 특정자본에 기대어 살아온 언론의 한계가 명확히 드러난 예정된 사건이었습니다. 경남매일직원들이 종간호를 만들때 흘린 눈물은 직장을 ..

지느러미가 특히 고소한 생선 날치를 먹다

2016년 5월 일본 야쿠시마에 다녀왔다. 거기서 생전 처음 먹어본 생선이 날치였다. 날치라는 생선이 있다는 것은 알지만, 그것을 잡아서 구워(또는 튀겨) 먹는 건 처음 보았다. 특이한 건 날치의 큰 지느러미를 전혀 제거하지 ..

왜 남자들은 잠 자리 거절하면 화를 낼까

어쨌거나 살면서 좀 신기했던 건, 저렇게 성적으로 유혹하는 상대에게 거절의 의사를 표했을 때 화내는 남자가 엄청 많더라구요. 여자들도 내가 그렇게 매력이 없어? 하면서 화내는 사람이 있겠지만, 여자는 살짝 꼬셔봤는데 저쪽에서 ..

리영희 선생에게 예수 믿어 병 고치라고 했더니...

(리영희 선생이 백병원에 있을 때) 종종 이렇게 말씀하시곤 했다. "변혁이 올 거다. 반드시 와. 지금 사회 돌아가는 꼴에 이토록 한탄하고 상처받는 사람들이 많으니 꼭 올 거야. 그것이 역사의 변증법이라는 것이야. 이렇게 괴로..

연애와 영업의 결정적 차이?

많은 세일즈 전문가들은 좋은 성적의 비결을 '고객을 빚진 상태로 만드는 것'이라고 말한다. 고객에게 호의를 자꾸 베풀어, 고객이 자꾸만 받게 만들어서 세일즈맨에게 빚을 진 상태로 만드는 것이다. 그러면 사람이란 존재는 받으면 ..

« Previous : 1 : 2 : 3 : 4 : 5 : 6 : ··· : 54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