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브스뉴스 갑질 논란에 대한 생각

일상기록|2015. 8. 23. 18:30
반응형

SBS 뉴미디어팀이 운영하는 스브스뉴스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에 자신을 '스브스뉴스 영상구성작가'라고 밝힌 이의 글이 카드뉴스 형태로 올라왔다.


그는 자신을 "스물여덟살, 5년차 방송작가, 프리랜서"이며 "7월 1일 스브스뉴스에 입사했다"고 소개했다. 말하자면 프리랜서로 입사한지 2개월도 채 안 됐다는 거다. 정규직인지 계약직인지 인턴인지, 어떤 방식으로 입사했는지는 확실치 않다.


그는 이 글에서 "부팀장격인 하대석 기자의 강압적인 언행을 버티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8월 초  하 기자가 "존댓말 해주는 것도 고마운 줄 알아야지" "보도국에서 누가 당신 같은 사람을 상대해줘?" "스브스뉴스와 내가 아니라면" "당신은 온갖 무시를 당할 텐데" "하고 싶은대로 영상뉴스를 만들었으면 감사하게 생각해야지" 등의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우선 말이란 누가 어떻게 옮기느냐에 따라 완전히 다르게 바뀔 수 있다.


예컨대 하대석 기자가 이런 말을 했던 게 사실이라 하더라도 어떤 상황에서 어떤 의도로 이런 말을 했냐는 게 중요하다.


가령 이 구성작가가 어느날 하 기자에게 회사에 대한 여러 가지 불평과 불만을 털어놓으며 이대로는 일하기 싫다고 어필했다고 치자. 입사한지 2개월도 안 된 상태에서 회사 분위기와 일하는 환경이 자신의 기대치에 못 미쳤을 수 있다. 하 기자가 그를 설득하고 달래기 위해 좋은 말로 저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 그럴 경우 말투도 위 텍스트와는 달랐을 것이고, 말도 존댓말로 했을 것이다.


물론 일방적으로 하대하며 위의 워딩 그대로 했다면 구성작가가 모욕감을 느꼈을 수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다르게 볼 수 있는 여지가 많다. 저런 말을 하 기자가 했느냐, 안 했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어떤 맥락에서 나온 말이냐가 문제라는 거다.


그렇게 앞 뒤 맥락을 생략해버리고 기분 나쁘게 받아들였던 문구만 따서 저렇게 올리면 그야말로 하 기자의 갑질이 되고 마는 것이다.


스브스뉴스 공식 페이지 커버.


그리고 무엇보다도 문제는 회사가 업무상 운영하는 공식 페이지에 저렇게 올렸다는 건 명백한 업무방해 행위에 해당한다. 실제 갑질이 있었다 하더라도 한때 회사 구성원이었던 사람이 공식 페이지에 재를 뿌려놓고 나간다는 건 황당한 일이다. 만일 스브스뉴스가 아니라 생방송 중인 SBS 뉴스 스튜디오에 뛰어들어가 저렇게 깽판을 쳤다면 어떻게 될까?


스브스뉴스에 심석태 뉴미디어부장과 하대석 기자가 올린 해명글에는 구성작가를 옹호하고 하 기자를 비난하는 댓글이 압도적으로 많다. 그러나 한 발 물러서서 생각해보는 것도 필요하다.

 

반응형

댓글()
  1. BlogIcon ㅇㅇ 2015.08.24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화가나는 상황이여도 정상적인 사회인이라면 프리랜서 작가에게 반말하는걸 당연하게 여기지않지 않을까요?
    흠.. 이건 뭐 갑질을 떠나 기본 소양 문제 같습니다만...

  2. 헐... 2015.08.26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글 잘 읽었습니다.
    이쪽 계통에 대해 잘 아시는지 모르겠지만
    저 분이 공개 페이지에 저런 식으로 글을 올렸다는 것은
    프리랜서로서 자신의 미래를 버릴 정도로 큰 결심을 했다는 걸 의미합니다.
    저 바닥에서 저런 식으로 알려지면 앞으로 돈 벌어먹고 살기 어려울 정도가 되거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렇게까지 공개적으로 고발했다는 것은
    그 분에게 정말 심각한 사안이었다는 뜻이 됩니다.
    어디 하소연할 곳도 없으니 페이지에 올릴 수밖에 없었겠죠.
    이 상황에서 스브스 편을 드는 것은 솔직히 말해서 좀 아닌 것 같습니다.

한국철강을 팔고, 효성티앤씨를 샀다...잘한 걸까?

오늘 코스피 지수는 0.07% 내렸을 뿐인데, 내 보유종목의 변동폭은 컸다. 한국철강은 무려 10% 가까이 급등했고, 씨에스윈드와 셀트리온, 효성첨단소재, 삼강엠앤티 등은 3~4% 씩 급락했다. 특히 외국인이 작정하고 수익실현..

내가 팔면 왜 오를까? LG생활건강우 & LS

개인과 기관은 팔았고, 외국인은 샀다. 특히 외국인은 장 마감 때 왕창 샀다. 그래서인지 코스피 지수는 막판에 급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관 중에서도 연기금은 줄곧 팔았다. 코스닥은 반대였다. 개인과 기관이 사고, 외국인이 팔..

효성첨단소재 목표주가 상향...아직 매도할 때 아니다

키움증권 이동욱 권준수 연구원은 효성첨단소재에 대해 "(주가가 많이 올랐지만, 차익실현을 노리기에는 이르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더 오를 여지가 많다는 뜻이다. 이동욱 권준수 연구원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773억..

LG생활건강, 주가 우상향 흐름은 유효하다

KB증권은 LG생활건강에 대한 1분기 실적 리뷰에서 "매출액은 2조 367억원으로 전년대비 +7%, 영업이익은 3706억 원으로 전년대비 +11%를 기록하면서 추정치에 부합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투자의견 Buy와 목표주가..

LG생활건강 오랜만에 급등, 좋은 기업은 버티면 오른다

오늘도 개인의 매수세가 한국증시를 지탱했다. 연기금은 오늘도 줄창 팔았고, 금융투자는 사다 팔다를 반복했다. 그러나 거래금액은 그다지 크지 않았고, 개인이 코스피에서 2300억 원 매수한 덕에 +0.27%로 마감했다. 내 보..

미국 ETF가 많은 연금저축계좌만 올랐다

기관은 코스피에서 계속 팔기만 한다. 외국인은 샀다 팔았다 하기도 하지만, 기관은 줄창 매도다. 오늘도 그랬다. 반면 코스닥에서는 기관과 외국인이 동반 매수했다. 거래량도 많지 않았고, 여러 모로 재미 없는 장이었다. 내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