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셀트리온, 이제 렉키로나주에 가치 부여해야...목표주가 상향

투자기록|2021. 3. 3. 11:11
반응형

하나금융투자 선민정 연구원이 셀트리온에 대한 목표주가를 39만 원으로 상향조정했다. 선민정 연구원이 지난 2월 23일 발표했던 셀트리온 목표주가는 36만 4000원이었다.

 

현재 셀트리온은 30만 원 선에 머물고 있다.

 

선민정 연구원은 "셀트리온은 현지시각 2월 24일 유럽 약물사용자문위원회에서 코로나19 치료제인 렉키로나주에 대한 롤링리뷰를 개시"했다며 "검토 후 렉키로나주의 치료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되면 임상 3상이 완료되기 전 유럽 시장에서 시판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선 연구원은 이어 "환자 수가 많고 의약품 가격이 높게 책정되는 미국이나 유럽 시장 진출에 성공한다면 렉키로나주의 매출은 기존 바이오시밀러와는 감히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큰 규모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선 연구원은 "렉키로나주 가격이 기존 일라이릴리의 40% 수준인 100만 원 선에서 결정된다면 올해 매출은 1.5조~3조원이라는 기존 셀트리온의 연간 매출액에 맞먹는 규모로 추정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이익 또한 자체 개발하여 생산한 신약이라는 점에서 50%의 영업이익률을 그대로 적용한다면 1조원 가까운 이익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나금융투자의 셀트리온 보고서

 

선민정 연구원은 "다만 백신 개발로 향후 환자 수가 급감할 것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지만, 독감 백신이 존재한다고 해서 독감 바이러스 치료제인 타미플루가 안 팔리는 것은 아니"라며 "렉키로나주에 대해 10.6조원의 가치를 부여, 목표주가를 39만 원으로 상향조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 연구원은 "지금은 렉키로나주 가치를 부여해 셀트리온에 대한 저점 매수"를 권유했다.

하나금융투자 선민정 연구원의 셀트리온 보고서

반응형

댓글()

셀트리온 실적과 전망에 대한 엇갈린 분석

투자기록|2021. 2. 23. 17:44
반응형

23일 셀트리온에 대한 키움증권과 하나금융투자, 그리고 유진투자증권의 보고서가 나왔다.

 

키움증권은 셀트리온 목표주가를 36만 원으로 제시했고, 하나금융투자는 36만 4000원, 유진투자증권은 40만 원을 각각 제시했다.

 

2020년 4분기 실적에 대해서는 증권사들 모두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고 평가하면서 아직 매출로 잡히지 않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생산과 개발비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렉키로나가 유럽과 미국에 진출할 경우 다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 증권사 보고서 중 셀트리온에 대해 가장 희망적인 전망을 제시한 것은 유진투자증권 한병화 연구원의 보고서였다.

 

한병화 연구원은 2020년 4분기 영업이익이 기대치보다 하회한 데 대해서도 "렉키로나주 임상에 따른 추가비용과 트룩시마 수율 개선 비용이 400~500억 원 추가된 것을 감안하면 예상치에 부합한 것이며, 영업 외 손익이 예상보다 하회한 이유도 환율 변동에 따른 것이어서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셀트리온의 위상은 처방 중인 약품들에 3상을 개시한 4개의 신규 바이오시밀러들이 순차적으로 출시되면서 강화될 것"이며 "여기에 항체치료제의 해외 공급에 성공하면서 위상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렉키로나주의 수출에 대해서도 "상반기 내로 국가별로 체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키움증권 허혜민 연구원의 셀트리온 실적 리뷰

 

하나금융투자 선민정 연구원의 셀트리온 실적 리뷰

 

유진투자증권 한병화 연구원의 셀트리온 실적 리뷰 보고서

 

한병화 연구원은 앞서 1월 18일에도 셀트리온에 대한 희망적인 보고서를 낸 바 있다.

 

유진투자증권 한병화 연구원의 1월 18일 셀트리온 보고서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