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이스북 책광고에 해당하는 글 1

페이스북 책광고 효과 어떨지 봤더니...

업무기록|2015. 4. 20. 12:59
반응형

페이스북 뉴스피드를 보면 종종 '책 광고'가 눈에 띈다. 그 책을 펴낸 출판사가 낸 광고다.


나도 출판사업 책임자로 일하고 있다보니 그런 책 광고의 효과가 궁금했다. 일단 내가 기록한 책을 갖고 페이스북 광고 실험을 해보기로 했다.


물론 회사 공금으로 광고를 진행하는 게 마땅하겠지만, 그냥 실험삼아 내 사비로 진행해보기로 했다.


광고를 만드려 하니 6만 6000원부터다. 이왕 하는 것 확실한 테스트를 위해 22만 1000원 짜리를 선택했다. 일주일(7일)간 진행하도록 했고, 책의 주 독자층인 30대~60대를 주 타겟으로 설정했다.


일단 눈길을 끌만한 문안이 필요했고, 책 구매로 바로 이어질 수 있는 인터넷 서점 링크가 필요했다.


그래서 이런 광고문안이 나왔다.


《풍운아 채현국》 -거부(巨富)에서 신용불량자까지 거침없는 인생


그는 한때 소득세 납부액이 전국 2위를 기록할 정도로 거부였으나 1972년 말 박정희가 유신을 선포하자 “박정희와 동업을 해야 할 판이다”는 말과 함께 24개 기업 재산을 종업원들에게 나눠주고 기업을 해체시켜버렸다.


이후 그는 돈과 명예, 권력에 얽메이지 않고 거침없는 인생을 살아온 풍운아였고, 꼰대들이 판치는 세상에서 '이 시대의 어른'이었다.


☞예스24 http://www.yes24.com/24/goods/15777191

☞알라딘 http://go9.co/CrI

☞교보문고 http://go9.co/CrH

☞인터파크 http://go9.co/CrG


지금부터 7일간 광고효과를 잘 살펴보기만 하면 된다. 그 결과는 이랬다.



8만 1000명 이상에게 노출됐고, 3300명 이상이 '좋아요'를 눌렀다. 공유도 226개나 됐다. 페이지 좋아요 숫자는 143명이었다.


페이스북 광고.



물론 8만 1000회의 노출이 모두 광고에 의해서만은 아니다. 순수 광고 도달은 6만 4000이다.



다음은 클릭수다. 인터넷서점으로 연결되어 있는 링크를 클릭한 수는 856명이었다.


그런데, 실제 책 구매로 이어진 숫자는 얼마나 될까?


예스24, 알라딘, 교보문고, 인터파크 등 4대 인터넷서점의 판매지수를 광고 이전과 광고 이후로 비교해봤다.


모두들 판매지수가 조금씩 올라가긴 했다. 이 기간 팔린 책의 권수는 줄잡아 50~60권. 그 이전에 팔리던 추세로 보아 이 중 절반인 25~30권이 광고의 영향으로 팔렸다 하더라도 실제로 투입된 광고료에 비해선 거의 미미한 실적이다.


후하게 본다 해도 800명이 클릭하여 30명만 책을 구매했다면 클릭 대비 구매율은 3.7% 정도밖에 안 된다.


30권을 팔아 30만 원 매출을 올렸다 하더라도 들인 광고료가 22만 1000원이니 남는 건 없다고 봐야 한다. 심하게는 광고료만 날렸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러나 직접적인 구매로 이어지진 않았더라도 크게 보면 이런 책이 나왔다는 걸 알리는 데는 분명 효과가 있었을 것이다.


책을 내고도 책이 나왔다는 사실 자체를 알릴 수 있는 방도가 전혀 없는 영세, 군소 출판사들 입장에선 그나마 적은 비용으로 독자에게 책을 소개할 수 있는 통로가 될 순 있겠다.


반응형

댓글()
  1. Favicon of https://blog.magicboy.net BlogIcon Magicboy 2015.04.20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공하신거 같은데요?^^
    통상 앱 마케팅 등을 할때 유저 1명 유입 비용을 7000원 정도로 보더라구요. 7000원어치 광고를 퍼부어야 간신히 1명의 무료 유저가 들어오는 거죠. 그런 무료 유저 1000명중에 1명 정도가 유료 결재를 하구요.
    실제 책의 구매로 효과를 한정짓는다면 손해이실수도 있는데, 해당 내용을 유저들에게 알렸다는 무형적인 효과를 추가한다면 왠지 성공적인 마케팅으로 보여집니다( 다음에 그 사람들이 우연히 지나가다가 또 이 책을 발견하면.. 어 그때 봤던 책이네? 하면서 구매할 가능성도 있는거죠 .. )

  2. BlogIcon 한효석 2015.04.20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0.1%는 제가 경험해봐서 압니다. 신문 찌라시 2천장에 두 명이 직접 반응하는 꼴이죠.. 족발집에서는 답답하니까 간지를 찍어요. 4000천장 단위로 찍고요. 에이포 한면을 4천장 8만원쯤에 인쇄합니다. 간지 넣는데 보통 10원에서 15원쯤.. 직접 투입은 4천장에 10만원쯤..
    모두 8만원+간지삽입 4~6만원, 또는 8만원+10~12만원
    그래서 13만원에서 20만원쯤에 딱 한 번 홍보하면 족발 주문이 많아야 두세 개(2÷4000=0.05%) 매출 7만원..
    그래서 신문사에서 광고를 유치할 때 광고효과는 부수대비 1%미만이라고 말해야 거짓말하지 않는 겁니다.

  3. Favicon of https://zoahaza.net BlogIcon 조아하자 2015.04.20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정도면 성공한 것이라고 보여집니다. 제가 네이버 블로그하던 시절에 애드포스트로 광고한걸 통계로 받아본 적이 있는데 클릭 대비 구매율은 고사하고 클릭율 자체가 1%도 안되었던걸요... 클릭 대비 구매율도 1% 미만이었구요. 요즘 사람들 책 잘 안읽는것까지 생각하면 저정도는 꽤 놀라운 수준이라고 보여집니다.

  4. Favicon of https://zoahaza.net BlogIcon 조아하자 2015.04.20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직접 링크를 거치지 않았더라도 별도로 인터넷 서점 등에서 검색해서 구매하는 사람도 꽤 있을 겁니다. 사람들은 광고에서 직접 타고들어가서 사는것보단 쿠폰 같은거 써서 조금이라도 더 할인받아서 사는것을 선호하거든요... 키플의 이성영 대표님이 전에 광고쪽 일 하면서 경험담을 얘기하는 부분에서도 사람들은 광고에서 직접 구매하기보다는 조금이라도 더 할인받으려고 굳이 시간을 들여서 인터넷쇼핑몰에 따로 들어가서 구매한다고 말하더군요.

  5. BlogIcon 전환율 2015.04.20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히 높은 전환율이라 보여집니다. 페이스북은 그리고 기간을 두고 있으면 계속유입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한국철강을 팔고, 효성티앤씨를 샀다...잘한 걸까?

오늘 코스피 지수는 0.07% 내렸을 뿐인데, 내 보유종목의 변동폭은 컸다. 한국철강은 무려 10% 가까이 급등했고, 씨에스윈드와 셀트리온, 효성첨단소재, 삼강엠앤티 등은 3~4% 씩 급락했다. 특히 외국인이 작정하고 수익실현..

내가 팔면 왜 오를까? LG생활건강우 & LS

개인과 기관은 팔았고, 외국인은 샀다. 특히 외국인은 장 마감 때 왕창 샀다. 그래서인지 코스피 지수는 막판에 급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관 중에서도 연기금은 줄곧 팔았다. 코스닥은 반대였다. 개인과 기관이 사고, 외국인이 팔..

효성첨단소재 목표주가 상향...아직 매도할 때 아니다

키움증권 이동욱 권준수 연구원은 효성첨단소재에 대해 "(주가가 많이 올랐지만, 차익실현을 노리기에는 이르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더 오를 여지가 많다는 뜻이다. 이동욱 권준수 연구원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773억..

LG생활건강, 주가 우상향 흐름은 유효하다

KB증권은 LG생활건강에 대한 1분기 실적 리뷰에서 "매출액은 2조 367억원으로 전년대비 +7%, 영업이익은 3706억 원으로 전년대비 +11%를 기록하면서 추정치에 부합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투자의견 Buy와 목표주가..

LG생활건강 오랜만에 급등, 좋은 기업은 버티면 오른다

오늘도 개인의 매수세가 한국증시를 지탱했다. 연기금은 오늘도 줄창 팔았고, 금융투자는 사다 팔다를 반복했다. 그러나 거래금액은 그다지 크지 않았고, 개인이 코스피에서 2300억 원 매수한 덕에 +0.27%로 마감했다. 내 보..

미국 ETF가 많은 연금저축계좌만 올랐다

기관은 코스피에서 계속 팔기만 한다. 외국인은 샀다 팔았다 하기도 하지만, 기관은 줄창 매도다. 오늘도 그랬다. 반면 코스닥에서는 기관과 외국인이 동반 매수했다. 거래량도 많지 않았고, 여러 모로 재미 없는 장이었다. 내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