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록


저는 지난해 6월항쟁 20주년을 맞아 1980년 봄부터~87년 6.29선언까지 경남지역 민주화운동의 역사를 취재해 [경남도민일보] 지면에 연재했던 적이 있습니다.

 87년 경남 6월에서 9월까지 항쟁의 기록

그 때 가장 안타까웠던 것은 6월항쟁 당시 진주지역 시위를 담은 사진이 한 장도 제대로 남아 있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시 진주지역 대학생의 격한 시위는 서울 명동성당 농성이 해산된 후 소강상태였던 항쟁에 다시 불을 질렀다는 평가를 받을만 했습니다. 6월 17일 경상대학생들이 경찰의 동료학생 연행에 항의하며 남해고속도로를 점거하고 LPG수송트럭 2대를 탈취해 경찰과 대치한 사건은 전국언론에 대서특필되면서 다음날인 18일 '최루탄 추방의 날' 행사에 다시 많은 시민이 참여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문제는 이 사진이 남아 있지 않다는 거였습니다. 당시 연합통신(현 연합뉴스)이 제공한 사진이 서울지역언론에 실리긴 했습니다. 하지만 그걸 실은 신문이나 제공한 연합뉴스도 이 사진을 찾을 수 없다고 하더군요.

당시 이를 취재해 보도했던 [경상대신문]도 사진을 보관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그 때 학보사 기자를 했던 이를 어렵게 찾아 연락해봤지만, 그 역시 사진이 없다고 하더군요.

결국 남아있는 것은 당시 신문에 보도됐던 흐릿하고 빛바랜 사진을 스캔하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사자료란 이런 겁니다. 당대에는 널리고 널린 게 자료인 것 같지만, 불과 10년, 20년만 지나도 대부분 멸실되고 마는 게 현실입니다. 아마도 현재 진행되고 있는 촛불집회의 각종 유인물과 자료집, 사진들도 수십 년이 지나면 어떻게 될 지 아무도 알 수 없습니다.

특히 서울의 경우엔 그나마 낫습니다. 하지만, 소규모 지역의 경우 연일 개최되고 있는 촛불집회를 제대로 기록하는 블로거도 없고, 지역신문도 제대로 취재해 보도하지 않고 있습니다. 따라서 생산된 기록물이 없으니, 보존할 기록물도 없는 셈입니다.

이런 안타까운 상황에서 엊그제 집으로 배달돼온 주간 [진주신문]을 보고 감동받았습니다. 신문을 펼치자 타블로이드 8면 판형의 촛불집회 특별판이 끼여 있었던 겁니다.

지난 10일 열렸던 진주의 촛불집회 상황과 함께 촛불이 어떻게 시작하고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대통령과 정부가 뭘 잘못했는지 등의 내용을 담고 있었습니다. 또 10일자 일간신문의 주요 만평을 실었고, 관련 칼럼도 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쉬운 것은 6월 10일 이전에도 진주지역에서 여러 번 촛불집회가 열렸는데, 그걸 역사기록 차원에서 전체를 정리한 기사가 없다는 거였습니다.

하지만, 이렇게나마 특별판까지 만들어 보도한 신문은 경남지역에서 아마도 [진주신문]이 유일하지 않나 싶습니다. [진주신문], 고맙습니다.

이왕이면 아래 자료실에도 사진과 기사 좀 올려주세요.
http://cafe.daum.net/chotbul (08년 촛불항쟁 역사자료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그렇군요
    2008.11.04 10:52 신고 Delete Reply Permalink

    잘봤습니다. 정말 개념있는 훌륭한 신문이네요.

Leave a comment
카카오TV와 네이버TV의 같은 점과 다른 점

1. 영상이 네이버TV에는 1080HD 또는 1440, 2160UHD로 올라가고, 카카오TV에는 720으로 올라간다. 2. 네이버TV에는 '좋아요' 추천기능이 있으나 카카오TV에는 없다. 3. 네이버TV에선 360VR을 올릴 ..

미디어오늘이 제시하는 기자의 자격은 과연?

미디어오늘이 29일 채용공고를 냈다. 공고 내용이 인상적이다. 그 자체가 하나의 흥미로운 콘텐츠다. 아마도 이정환 사장의 작품일터... 그 중에서도 '이런 사람을 찾습니다'며 제시한 기자의 요건이 눈길을 끈다. 미디어오늘이 채..

시골마을 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일어난 놀라운 일

10년도 더 지난 일이다. 기억이 가물가물해 친구에게 확인해봤더니 2005년이란다. 어릴 적에 4학년 때까지 내가 다녔던 고향 남해의 국민학교(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어른들의 체육대회가 열렸다. 매년 추석 연휴기간을 이용해 그 ..

경남도민일보 소셜미디어 이용 가이드라인

경남도민일보 소셜미디어 이용 가이드라인 경남도민일보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 유튜브,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 소셜미디어가 자유로운 개인도구임을 인정하고 우리가 생산한 콘텐츠를 널리 알리기 위해 이용을..

도민주신문 창간을 위한 1차 간담회 초청장

참언론의 문을 열어주십시오 경남매일이 지난 10월 3,000호를 끝으로 그 생명을 다했습니다. 특정자본에 기대어 살아온 언론의 한계가 명확히 드러난 예정된 사건이었습니다. 경남매일직원들이 종간호를 만들때 흘린 눈물은 직장을 ..

지느러미가 특히 고소한 생선 날치를 먹다

2016년 5월 일본 야쿠시마에 다녀왔다. 거기서 생전 처음 먹어본 생선이 날치였다. 날치라는 생선이 있다는 것은 알지만, 그것을 잡아서 구워(또는 튀겨) 먹는 건 처음 보았다. 특이한 건 날치의 큰 지느러미를 전혀 제거하지 ..

« Previous : 1 : ··· : 48 : 49 : 50 : 51 : 52 : 53 : 54 : 55 : 56 : 57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