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차명진 재심청구에 해당하는 글 1

미래통합당 제명 차명진 후보, 페이스북에 "살려주십시오"

정치기록|2020. 4. 13. 15:47
반응형

미래통합당이 최고위원회 의결로 제명하겠다고 밝힌 경기 부천시병 차명진 후보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법원에 가처분 신청은 물론 미래통합당에도 재심 청구를 할 예정이며, 자신의 발언을 막말이라 단정하여 보도한 언론들에게도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상대후보인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후보도 고소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지난 번에 윤리위원회도 열리지 않았는데 저를 제명한다고 한 김종인 선대위원장님, 제가 탈당 권유를 받아서 아직 당의 후보자격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저를 우리당의 후보가 아니라고 공언한 황교안 대표님"을 지목하며 "그것으로 인한 섭섭함 깨끗이 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한 번만 재고해달라"고 부탁했다.

또 유권자를 향해서는 "차명진을 살려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다음은 차명진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

차명진 후보 페이스북



"최고위원회가 저를 당적이탈 시켰답니다.

아직 저한테 통보는 안 왔지만 언론이라는 데에서 그렇게 썼으니 맞겠지요.

잠시후에 저는 일단 법원에 가처분 신청하겠습니다.

그리고 내일 당에도 재심청구를 하겠습니다.

아울러 그동안 저의 쓰리섬 발언을 막말이라 단정해서 저의 명예를 훼손한 언론들에게 책임을 묻겠습니다.

제가 제명되지도 않은 시점에 이미 제명됐다고 기정사실화해서 저의 선거, 특히 부재자 투표에 막대한 영향을 끼친 언론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미 후보자 토론회에서 저를 지칭해 짐승이라 매도하고 제가 공약을 베꼈다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김상희 후보를 고소했습니다.

그 자가 엊그제 제 현수막을 위아래에서 스토킹하는 현수막을 달아 저를 막말, 싸움, 분열 후보로 지칭한 것에 대해서도 모욕과 후보자비방, 선거방해죄로 고소하겠습니다.

당 지도부께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지난 번에 윤리위원회도 열리지 않았는데 저를 제명한다고 한 김종인 선대위원장님, 제가 탈당 권유를 받아서 아직 당의 후보자격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저를 우리당의 후보가 아니라고 공언한 황교안 대표님, 그것으로 인한 섭섭함 깨끗이 잊겠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아닙니다.

마지막으로 한 번만 재고해주십시요.

애국 시민 여러분!

그동안의 뜨거운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분에 넘칩니다.

저는 다시 묻습니다.

제가 세월호 텐트 쓰리섬 사건을 폭로하지 말았어야 합니까?

쓰리섬이라는 단어보다 더 고상한 단어가 어디 또 있나요?

그리고 쓰리섬이란 단어는 골프 쓰리섬, 샌드위치 쓰리섬 등 다양한 용도로 쓰입니다.

그들이 현수막을 제 것의 위, 아래에 붙여서 도발을 하길래 현수막 쓰리섬이라 칭했습니다.

현수막에 관한 것도 성희롱입니까?

왜 우리는 세월호 텐트의 검은 진실을 입에 담으면 안됩니까?

왜 우리는 쓰리섬이라는 단어를 사용할 수 없습니까?

이게 자유민주주의 맞습니까?

아무튼 투표 당일날 투표용지에는 2번 미래통합당 칸에 차명진의 이름이 살아 있을 겁니다.

도와주십시요.

그 칸에 찍힌 도장의 갯수가 차명진의 생사를 결정할 것입니다.

먼 훗날 대한민국 정치사에 그 칸에 찍은 표는 세월호 텐트의 검은 진실을 심판하는 표로 기록될 겁니다.

제 칸에 찍어주신 표는 향후 일부 지도부가 선거 패배 책임을 저한테 뒤집어 씌우는 빌미를 막을 수 있게 할 겁니다.

차명진을 살려 주십시요.

마지막으로 각 지역의 미래통합당 후보들에게 꼭 투표해 주십시요.

대부분 훌륭한 분들입니다.

그 분들이 꼭 문재인 폭정을 막을 겁니다.

그리고 그 분들이 저를 내쫓은 미래통합당 지도부도 아닙니다.

부디 포기하지 마시고 4월 15일날 미래통합당에 소중한 한 표를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