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효성, 2021년 거칠 게 없다는데 효성티앤씨는 왜?

투자기록|2021. 2. 9. 17:19
반응형

효성 그룹 지주사에 대한 기업설명회(NDR) 후기가 나왔다. 

 

대신증권 양지환 이지수 연구원의 보고서 제목은 "2021년 거칠 게 없다"였다.

 

대신증권은 자회사의 주가 상승에 따라 효성의 6개월 목표주가를 12만 원으로 제시했다.

 

대신증권의 효성에 대한 보고서

대신증권은 보고서에서 효성티앤씨의 경우 1분기에도 적어도 작년 4분기 수준의 영업이익 달성을 기대하며, 하반기로 갈수록 수요 호조에 따라 증익이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그럼에도 효성티앤씨의 주가는 8일 5.43%, 9일 3.97%나 연속으로 하락했다. 건강한 조정인지는 모르겠으나 이틀 연속 내리니 불안하긴 하다.

 

대신증권은 효성첨단소재에 대해서도 "타이어코드 사업부문 턴어라운드가 예상되며, 현대차그룹과의 탄소섬유소재 사업도 순항이 예상되는데, 일본 도레이 물량을 당사 물량으로 대체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효성첨단소재는 8일 5.49% 하락했으나 9일 0.34% 소폭 올랐다.

 

대신증권은 또 효성중공업에 대해 "실적 개선은 하반기부터 가능하고, 1분기는 다소 보수적 전망이며, 린데그룹과의 액화수소공장 착공시점은 2021년 2분기 중, 데이터센터 사업 상업화 시점은 2021년 하반기"로 보았다.

 

효성화학에 대해서는 "베트남 공장 증설 효과는 2021년 4분기에 옛강되고, 2022년 실적이 대폭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비상장 자회사인 효성티앤에스는 2021년 매출 1조, 영업이익 10% 이상으로 전망했다.

반응형

댓글()